풀레훙

Thun - Schleuniger Switzerland

Thun - Schleuniger Switzerland

매년, 9월 마지막 월요일, 툰 사람들은 그들의 축제를 기념하고 풀레훙(Fulehung)이라 불렸던 바보를 기억한다. 그는 대머리 왕 샤를의 궁정 광대였다. 툰 지역의 젊은이들은 아침 일찍 중심 거리에 뛰어들게 되고, 그들의 우상인 ‘풀레훙(Fulehung)’이 조바심 내며 기다리고 있는 성이 있는 언덕 위에 나타난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초창기에는 ‘풀레훙’을 ‘바야스(Bajass; 나쁜 남자)’로 불려졌다. 풀레훙의 이야기는 툰 지역의 병사들이 높은 명성을 얻게 된 1476년의 부르고뉴 전쟁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머리왕 샤를의 궁정 광대는 베르너 지방과 툰 지역의 병사들을 놀림 거리로 삼았다. 그러나 전쟁 기간 동안 병사들이 그를 잡아, 툰으로 그를 끌고 갔고 그를 벌하였다. 1년에 한 번 열리는 ‘앙쉬에쎄(Anschiesset)’ 축제 기간 동안, 마스크를 쓰고 있는 한 사람은 성에서 시청으로 오는 동안 놀림을 당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