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탁 플래그십 스토어

취리히

FREITAG Store, Zürich

FREITAG Store, Zürich

FREITAG Store, Zürich

FREITAG Store, Zürich

FREITAG Store, Zürich

FREITAG Store, Zürich

FREITAG Store, Zürich

FREITAG Store, Zürich

Zürich: Dolder Sports

Zürich: Dolder Sports

Zürich: Kreis 5 - Primetower

Zürich: Kreis 5 - Primetower

Zürich: Panorama

Zürich: Panorama

Zürich: Hotel Alexander

Zürich: Hotel Alexander

Zürich

Zürich

Zürich: Schweighofstrasse

Zürich: Schweighofstrasse

Zürich: Piazza ETH Hönggerberg

Zürich: Piazza ETH Hönggerberg

Zürich: Uetliberg - Zürichsee

Zürich: Uetliberg - Zürichsee

Zürich: Universität Zürich - Schweizerisches Nationalmuseum - Zürich, Zürich HB - ETH Zürich - Technopark - Uetliberg

Zürich: Universität Zürich - Schweizerisches Nationalmuseum - Zürich, Zürich HB - ETH Zürich - Technopark - Uetliberg

Zürich › Nord: Best Carwash - Hardbrücke - Jumbo compact Zürich - Hard One - Abaton - KV Zürich Business School - Escher Wyss

Zürich › Nord: Best Carwash - Hardbrücke - Jumbo compact Zürich - Hard One - Abaton - KV Zürich Business School - Escher Wyss

Zürich: Livespotting - Uetliberg

Zürich: Livespotting - Uetliberg

Zürich: Altstadt, Hauptbahnhof, Limmat, Sihl

Zürich: Altstadt, Hauptbahnhof, Limmat, Sihl

Zürich: Stadelhoferplatz - Sechseläutenplatz - Bellevueplatz - Zürichsee

Zürich: Stadelhoferplatz - Sechseläutenplatz - Bellevueplatz - Zürichsee

Zürich: Helmhaus - Frauenbad Stadthausquai - barfussbar - Grossmünster - Zurich town hall - Limmat - Zürichsee

Zürich: Helmhaus - Frauenbad Stadthausquai - barfussbar - Grossmünster - Zurich town hall - Limmat - Zürichsee

다니엘(Daniel)과 마르쿠스 프라이탁(Markus Freitag)은 1993년 버려진 방수포를 이용해 최초의 메신저백을 제작했다. 오늘날, 전세계의 사람들이 프라이탁(Freitag)의 로고가 새겨진 형형색색의 가방을 들고 다니는 것을 볼 수 있다. 화물 컨테이너를 쌓아 올려 만든 플래그십 스토어는 전세계인을 취리히 크라이스(Zurich Kreis) 5 구역으로 이끈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신들의 취향을 만족시키는 메신저 백을 찾을 수 없었던 다니엘과 마르쿠스는 직접 가방을 만들기로 했고, 1993년 프라이탁 가방이 탄생하게 되었다. 이후 23년 동안 트럭의 방수포, 자전거 바퀴 속의 튜브, 자동차 안전벨트를 재활용해 독특한 문화가 담긴 가방을 제작해왔다. 현재 회사에는 150명의 직원들이 일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노트북 가방이나, 휴대폰 가방 등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트렌디한 웨스트 취리히(West Zurich)에 있는 플래그십 스토어는 그 자체가 하나의 문화이다. 이 건물은 한 때 바다를 통해 전세계를 누볐던 오래된 화물 컨테이너를 쌓아 지어졌다. 프라이탁 형제의 손에 의해 탄생한 건물은 "분재 고층건물(Bonsai Skyscraper)"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멀리서도 찾는 고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프라이탁 가방 천국으로 뛰어들기 전 이 독특하고 근사한 건축물 앞에 잠시 서보는 것은 특별한 경험이 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