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탁 샵 Freitag Shop

취리히

Zürich, ETH Zentrum

Zürich, ETH Zentrum

Zürich Kreis 5 - Primetower

Zürich Kreis 5 - Primetower

Zürich - Gebäude des SF

Zürich - Gebäude des SF

Zürich Wipkingen

Zürich Wipkingen

Zürich Wipkingen 2

Zürich Wipkingen 2

Bellevue Zürich

Bellevue Zürich

Hardturm Richtung Bern

Hardturm Richtung Bern

Zürich

Zürich

Zürich Stadthaus

Zürich Stadthaus

Dolder Sports

Dolder Sports

Hardbrücke

Hardbrücke

Zürich Altstadt, Hauptbahnhof, Limmat, Sihl

Zürich Altstadt, Hauptbahnhof, Limmat, Sihl

Landesmuseum Zürich Erweiterungsbau

Landesmuseum Zürich Erweiterungsbau

Livespotting - Zürich, Uetliberg

Livespotting - Zürich, Uetliberg

Zürich, Bellevue & Üetliberg

Zürich, Bellevue & Üetliberg

Zürich, Panorama

Zürich, Panorama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7개의 화물 콘테이너가 겹겹이 쌓여, 하나의 건물을 이뤄 하늘을 찌르고 있는, 높이 총 26미터에 달하는 프라이탁(Freitag) 플래그십 스토어가 눈길을 끈다. 이 트렌디한 상점이 취리히의 서쪽 지역(Zurich West)에 자리잡고 있다. 이 독창적인 창고처럼 생긴 상점에서는 전세계 각지에서 온 형형색색의 재활용 천막으로 만들어진 가방 1600여 점을 구비하고 있는데, 건물의 4개 층에 걸쳐 판매된다.
취리히 출신의 프라이탁(Freitag) 형제는 기능적이면서 패셔너블한 디자인에 주목했다. 게다가 재활용이라는 도전에 성공해 전 세계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그래픽 디자이너였던 마르쿠스 프라이탁(Markus Freitag)은 튼튼하면서도 방수가 되고, 기능적인 메신저 백을 하나 사고 싶었으나 마땅한 것을 못 찾던 중이었다. 그러다 1993년 어느 날, 주방의 창문 너머로 길거리를 바라보다 화려한 색깔의 트럭 덮개가 도로의 회색 빛에서 유독 눈에 띄는 것을 발견한다. 같이 살고 있던 형제이자 같은 그래픽 디자이너 다니엘은 이 아이디어에 적극 동감하며 프라이탁 최초의 디자인 프로토타입이 탄생하게 된다. 트럭의 화물을 덮는 천막천과 안전벨트, 에어백 등을 재활용해 만든 가방은 전 세계에서 유일한 디자인이라는 점과 스위스에서 만들어진 제품이라는 점, 그리고 그 독특한 디자인과 발상에 끌려 제품을 구매하려는 패션 피플들에 의해 전 세계에 알려지게 되었다.
취리히 웨스트에 자리한 이 플래그십 스토어는 최근 취리히 방문자들의 필수 코스로 인식되며 그 인기를 더하고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