랑마트 박물관-시드니&제니 브라운 재단

Baden

Nussbaumen / Obersiggenthal / Schweiz

Nussbaumen / Obersiggenthal / Schweiz

Baden Altstadt

Baden Altstadt

르누아르, 모네, 세잔, 고갱과 반 고흐 등 위대한 화가의 회화 작품이 바덴(Baden)의 랑마트 미술관(Langmatt Museum) 재단에 의해 전시되어 있다. 이 회화 작품들은 원형 그대로 남아 있는 예술 애호가 커플의 빌라에서 방문객들의 칭송을 받고 있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990년 이래, 셀 수 없이 많은 프랑스 인상주의 화가들의 회화작품들을 시드니 브라운(Sidney Brown)과 그의 부인인 제니 네 술처(Jenny, née Sulzer)의 거주지로 이용되었던 빌라에서 대중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부부의 마지막 상속자인, 존 A. 브라운(John A. Brown)의 기부 덕으로, 바덴의 웅장한 기업가의 빌라, 빌라 랑마트는 인상주의 화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는 우아한 박물관으로 탈바꿈 될 수 있었다.

브라운 부부는 스위스에서 현대 프랑스 회화를 선호한 사람들 중 최초의 수집가에 속한다. 브라운 집안의 가구들, 장식들의 원형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던 까닭에, 랑마트 미술관은 20세기 초 문화적인 기업가 가문의 생활양식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예술적인 피크닉

빌라 랑마트에서 뛰어난 예술 작품들을 관람한 후, 방문객들은 꾸려진 소풍바구니를 들고 낭만적인 피크닉을 뛰어 넘어 정원에서 수준 높은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