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다 마을과 유럽에서 가장 높은 포도재배지

비스퍼테르미넨

Visperterminen - Giw

Visperterminen - Giw

Bergstation Rothorn, Visperterminen

Bergstation Rothorn, Visperterminen

알파인 와인의 진주는 유럽에서 가장 높은 포도 재배지에서 생산 된다. 계단식 포도밭은 비스퍼테르미넨(Visperterminen)의 하이다(Heida) 마을 바로 밑, 남쪽 사면에 서로 좁게 마주하며 줄지어 자리하고 있다. 발레 지역의 태양은 포도를 특별히 익게 하여, 특별한 와인이 생산되게 한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발레 주 마을 ‘비스퍼테르미넨’은 해발 650-1,150미터 사이에서 특별한 와인을 성공적으로 생산하는 곳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 곳의 와인 중 하나는 ‘하이다 비스퍼테르미넨(Heida Visperterminen)’으로 특별한 향기를 가진 화이트 와인으로써 와인과 같은 이름을 가진 오래 전부터 내려 오는, 포도종을 압축하여 생산된다.

이 포도는 약간의 석회석 성분을 지닌 진흙과 모래질의 토양, 강한 햇빛과 재배지역의 고도에서 잘 자란다. 고고학적 유물에 의해 보여지고 있듯이, 비스퍼테르미넨 지역은 켈트족 조차 이 곳에서 와인을 재배하였다 전해진다. 오늘날 약 42헥타르에 이르는 포도 재배지가 하이다 마을이라 불리는 이 곳에 위치한다. 3곳의 와인 생산회사에서는 와인 시음과 와인, 포도의 종류 및 재배 방법에 대해 방문객들에 정보를 전달해 주는 포도밭 트레일을 제공해 주고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