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렝트루이 - 바젤의 대주교가 거주하였던 곳

Jura & Three-Lakes

Castle of Porrentruy

Castle of Porrentruy

Porrentruy

Porrentruy

Porrentruy

Porrentruy

Botanical gardens, Porrentruy

Botanical gardens, Porrentruy

Porrentruy

Porrentruy

Castle of Porrentruy

Castle of Porrentruy

Family-friendly prehistoric park at Réclère

Family-friendly prehistoric park at Réclère

Castle of Porrentruy

Castle of Porrentruy

Museum «Hôtel-Dieu»

Museum «Hôtel-Dieu»

Botanical gardens, Porrentruy

Botanical gardens, Porrentruy

Porrentruy

Porrentruy

Porrentruy

Porrentruy

Porrentruy

Porrentruy

바젤(Basel)의 대주교가 거주하였던 곳. 유라 주에 있는 도시 포렝트루이(독어: Pruntrut)는 이 지역 문화의 중심지다. 200년 동안 바젤의 대주교가 거주하였던 거대한 중세 고성이 도시의 경관을 책임지고 있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프랑스와의 국경 지역에 위치한 포렝트루이는 유라 주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다. 바로크, 고딕, 신고전주의 양식을 가진 귀족의 저택이 자리한 구시가지는 방문할 가치가 있다. 사마리안 분수(1564년)와 스위스 분수(1518년) 등의 거대한 분수는 이 저택들 사이에 드문 드문 자리하고 있다. 1563년에 건축된 ‘포르테 드 프랑세(Porte de France)’는, 중세 도시 요새의 잔여 부분이다.

성 삐에르 교회(Saint Pierre; 14세기)와 성 제르망(Saint Germain; 13세기) 교회의 뒤쪽에는 제단과 교회 보물을 소장하고 있다.
성의 가장 오래된 부분은 1271년부터 내려져 온다. 도시 위로 보이는 고성 탑에는 바젤 대주교가 1527-1792년까지 거주하였다.

유라 주에 있는 스테인드글라스 창문: 유럽의 독특한 예술적 현상. 유라 주 주거지에 있는 거의 60여 개의 교회와 소예배당은 반세기 동안 예술, 현대, 생동감 있는 개방된 박물관으로 창조 되었다. 이 곳은 유럽의 거의 모든 작은 지역을 통틀어 스테인드 글라스의 가장 큰 집합이다. 위대한 장인들- 프랑스인, 스위스인 그리고 유라 주에 사는 사람들 – 그들이 작품을 창조하고 있다.

여름

비옥한 농지와 수많은 와이너리가 아주와(독일어 Elsgau)에서 언덕진 유라 북부까지 이어진다. 하이킹이나 자전거 투어에 적합한 지역이며, 말이 끄는 카라반을 이용한 투어도 인기다. 아주와는 «유라의 과수원(fruit orchard of the Jura)»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풍부한 와이너리를 비롯, 귀한 품종으로 알려진 댐선 플럼(Damson Plum) 나무의 산지로 유명하다.

특히 레클레(Réclère) 동굴을 꼭 한번 방문하면 좋을 여행지다. 가족여행에 적합한 선사시대 공원도 함께 자리하는데, 공룡, 포유류, 어류 등 진화의 역사를 되집어볼 수 있는 장소다.

하이라이트

  • 포렝트루이의 구시가지와 고성 – 인상적인 고성, 시청사, 시장 홀, 옛날 병원, 분수와 작은 탑과 안뜰이 있는 아름다운 바로크 양식의 귀족들의 저택.
  • 오텔-디유(Hôtel-Dieu) 박물관 –오래된 약제상, 옛날 병원에 있었던 목조 공예품의 걸작 및 성 삐에르 교회의 중세 금고 등이 전시되어 있다.
  • 식물원 – 200년 이상이 된 스위스에서 가장 오래된 식물원으로, 약초, 묵은 채소, 다양한 과일 등 유라 지역에서 온 800여 식물들이 전시되어 있으며 또한 600여종의 선인장이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