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부르(프리부르 주)의 성 니콜라스

Fribourg

12월 1일 저녁이 내려 앉을 즈음, 프리부르의 대표 성인인 성 니콜라스는 당나귀를 타고 구시가지 거리를 통과하여, 대성당의 현관 지붕인 포르티코 아래 세워진 연단을 향해 나아간다. 이 연단으로부터, 성인 역할을 연기하는 학생은 광장에 모인 거대한 군중에게 말을 건넨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성인 니콜라스를 묘사하는 학생의 연설은 프리부르과 쌩미카엘 중등학교의 지나간 일년에 되짚어 보고 있다. 연설에는 신랄한 논평이 포함되어 있다. 그리고 나서 행렬은 행사 음식을 즐기기 위해 학교로 되돌아 간다. 성인 니콜라스의 날을 기념하는 전통적인 축제는 뷜 등 같은 주에 있는 다른 곳에서도 행하여 지며, 18세기 프리부르에서 기념된 오래된 전통 행사는 21세기 초 다시 활기를 되찾게 되었다: << 성인 니콜라스의 기적에 관한 이야기>> 도살자에 의해 잘려지고 소금 통에 절여진 세 명의 어린이들을 되살린 성인 니콜라스의 이야기가 전설로 전해져 오고 있다. 이 이야기는, 프리부르 성당 포르티코에 묘사되어 있으며, 성인 니콜라스를 어린이들 특히 소년들의 수호성인으로 세우게 하였다. 반면 성 카테리네는 소녀들을 위한 수호 천사이다. 성 카트리네의 날인 11월 25일에는 프라이부르에서 동일한 형태로 축제를 벌인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