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라쪼 살리스

솔리오(Soglio)

스위스정부관광청 공식 추천

멋진 유서 깊은 정원으로 둘러싸인 솔리오(Soglio)의 브레갈리아(Bregaglia) 산악마을에 자리한 호텔로 17세기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1989년 이래 같은 사람이 운영하고 있다. 객실은 4개의 다른 세기의 분위기로 꾸며져 있다. 레스토랑 살라(Sala)에서는 지역 특선 요리를 맛볼 수 있으며 높은 울타리가 있는 정원에서는 바비큐 파티가 열리기도 한다.

Share contents

연인을 위한 전통 호텔

팔라쪼 살리스(Palazzo Salis)는 기사인 밥타스타 반 살리스(Baptista von Salis)에 의해 1629년에 지어졌으며, 1876년에 게스트하우스로 탈바꿈했다. 1998년에는 올해의 역사적인 호텔(Historic Hotel of the Year)에 선정됐다. 여름 꽃의 독특한 전시를 볼 수 있는 강렬한 로맨틱한 정원은 2009년에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작가 라이너 마리아 릴케(Rainer Maria Rilke), 조반니 세간티티(Giovanni Segantini)와 헤르만 버거(Hermann Burger)가 전설적인 팔라쪼(Palazzo)에 머무른 바 있다.

ICOMOS 인증

Historic hotel of the year 1998

팔라쪼 살리스(Palazzo Salis)는 1630년 요한 반 살리스(Johann Baptist von Salis)의 거주지로 지어졌다. 베르겔(Bergell) 지역의 알파인에 자리한 솔리오(Soglio) 마을에 위치하고 있으며, 1701년 주요 보수공사를 마친 이래 같은 모습으로 건물이 남아 있다. 1876년부터 호텔로 이용되고 있는데 현재까지 같은 가족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반 살리스(von Salis)의 후손은 건물에 그들의 흔적을 남겨놓았는가 하면, 가구를 비롯해 그림 및 벽화를 추가하여 인테리어 향상에 기여했다. 역사적인 건물의 구조는 심플한 현대적인 스타일의 요소를 가미하면서도 리노베이션을 진행하는 동안 가능한 많이 보존하려고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팔라쪼 뒤에 자리하고 있으며 오너에 의해 전문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그림 같은 풍경이 펼쳐지는 정원이 눈에 띈다. 바로크 궁전으로 탈바꿈한 넓은 야외 공간은 전체적인 모습이 뛰어나게 보존된 솔리오(Soglio)의 하일라이트라고 할만하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