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놓은 곳에서 즐기는 퐁듀

그레헨

St. Niklaus VS: Gugla - Bielzigji

St. Niklaus VS: Gugla - Bielzigji

Grächen: Wettercam

Grächen: Wettercam

Grächen: Rückfahrtspiste Hannigalp

Grächen: Rückfahrtspiste Hannigalp

Grächen: Hannigbar mit grosser Ausichtsterasse

Grächen: Hannigbar mit grosser Ausichtsterasse

Grächen: Sessellift Bärgji

Grächen: Sessellift Bärgji

St. Niklaus VS: Dirru - Geisstriftbach

St. Niklaus VS: Dirru - Geisstriftbach

St. Niklaus VS: Gugla2 - Bielzigji

St. Niklaus VS: Gugla2 - Bielzigji

Hannigalp: Restaurant Hannig Bergrestaurant

Hannigalp: Restaurant Hannig Bergrestaurant

Grächen › Süd-West: Wettercam Weisshorn

Grächen › Süd-West: Wettercam Weisshorn

Grächen: Streetlife

Grächen: Streetlife

Grächen: Wettercam - Dorf

Grächen: Wettercam - Dorf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맛있는 향연과 함께 저녁을 시작하면 어떨까: 곤돌라에서 퐁듀와 함께 하니그알프(Hannigalp)로 가볼까? 정상에 일단 도착하게 되면, 부모들이 다음 코스를 진행할 동안, 코미디언과 함께 짧은 코미디 촌극을 배우게 될 어린이들을 위한 코미디언을 만나게 될 것이다 – 퐁듀 시누아즈(Fondue Chinoise; 샤브샤브 스타일로 먹는 퐁듀) 연극 공연 후 횃불 퍼레이드 행렬에 속하여 계곡으로 빠르게 내려간다. 혹은 곤돌라를 타고 행선지로 편안하게 이동한다 – 이 것은 피곤한 밤 올빼미 같은 사람들을 위한 하산 방식이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