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 디아블레레

Lake Geneva Region

© Christophe Racat

© Christophe Racat

© Christophe Racat

© Christophe Racat

© Sébastien Staub

© Sébastien Staub

© Christophe Racat

© Christophe Racat

© Sébastien Staub

© Sébastien Staub

© Sébastien Staub

© Sébastien Staub

© Christophe Racat

© Christophe Racat

© Sébastien Staub

© Sébastien Staub

Les Diablerets

Les Diablerets

© Sébastien Staub

© Sébastien Staub

Sex Rouge

Sex Rouge

레 디아블레레(Les Diablerets)는 제네바 호수와 그슈타드(Gstaad) 사이, 해발 고도 1,200미터에 위치하며 어드벤처 스포츠를 위한 중요 지역이다. 여름철에도 보 주의 심장부에 위치한 글래시어(Glacier) 3000 지역에서 스키뿐만 아니라 빙하 위에서 각종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중세 시대에 바위산으로 둘러쌓은 작은 마을은 악마가 가장 나쁜 기행을 서슴지 않는 위험하고 저주 받은 마을로 여겨지곤 했다. 같은 이유로, 이 곳의 지명 레 디아블레레는 불어 ‘레 디아블(le Diable)’, 즉 악마라는 뜻에서 출발한다. 그러나 오늘날 ‘레 디아블레레’에서 그런 두려움은 더이상 필요하지 않다. 다만 어드벤처 스포츠를 즐기기 위한 용기가 필요할 뿐이다.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으며 합리적인 가격과 기반 시설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어린 방문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여름

스포츠를 즐기는 방문객들은 레 디아블레레에서 돈을 좀더 가치있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스키와 스노우보드는 빙하 3000 스키 지역에서 이른 여름까지 즐길 수 있으며, 카누, 패러글라이딩, 몬스터 바이크(산과 산 사이를 넘는 자전거와 오토바이), 티롤리네 활강, 알파인 코스터(토보건 트랙 활강) 등 다양한 어드벤쳐 스포츠를 제공한다. '인디아나'에서 장애물 코스를 즐기며 고정된 로프 루트에서 모든 액티비티를 마무리 하면 된다. 전통적인 스포츠 또한 이 곳에서 즐길 수 있는데, 250km에 이르는 걷기 투어 트레일과 산악 자전거 트레일이 잘 마련되어 있다. 에이글(Aigle)에 위치한 포도재배 박물관은 제네바 호수 지역에서 그리 멀지 않고, 발레주의 낮은 곳에 위치한 베(Bex) 소금 광산도 여정을 계획하기 좋다. 포스트 버스로 꼴 뒤 삐옹(Col du Pillon)을 가로질러 인근의 최고급 리조트 그슈타드에 갈 수도 있는데 이 곳은 언제나 가볼 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다.

하이라이트

  • 글래시어 3000(Glacier 3000) – 눈 위에서의 즐거움, 크로스컨트리 스키, 미각을 자극하는 파로라마 레스토랑에서 뛰어난 음식 즐기기.
  • 에이글 포도재배 박물관(Aigle viticultural museum) – 보 주에 위치한 포도재배 박물관은 약 2000역사를 갖고 있는 포도재배에 관하여 전시하고 있다.
  • 베 소금 광산(Bex salt works) – 약 50km의 길이로 한 곳의 갤러리를 갖고 있는 소금 광산. 지하 동굴의 일부분은 방문객들의 탐방 가능.
  • 그슈타드–자넨란트(Gstaad-Saanenland ) – 베르너 오버란트에 위치한 이웃 지역으로 ‘상류사회’를 위한 만남의 장소일 뿐만 아니라 완벽히 멋진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곳이다.
  • 에이글(Aigle)부터 베(Bex)까지 이어지는 협계열차 – 레장(Leysin), 레 디아블레레, 빌라르(Villars)/브레타예(Bretaye)로 이어지는 선로는 자동차없이 이 지역을 여행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주요 이벤트

  • 악마의 밤(Nuit des Diables) – 대규모의 여름 페스티벌로 각종 공연과, 스포츠 액티비티가 펼쳐지며, 바에서는 음악이 끊이지 않아 방문객과 현지인이 어울릴 수 있는 이벤트 (7월)
  • 알프스 국제 필름 페스티벌 (산과 환경에 관한 영화 페스티벌) – '프리라이드, 극한의 스포츠와 피크 퍼포먼스'가 이 분야에서 최고의 영화로 수상되었다. 뿐만 아니라 환경과 산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수상 행사도 벌어진다. (9월)
  • 스위스 전통 음악 페스티벌 – 이 행사는 스위스 전통 음악 애호가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스위스 내에서 엄선한 최상의 전통 음악 오케스트라의 연주도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10월)
  • 립 컬 프리스키(Rip Curl Freeski) – 프로선수뿐만 아니라 아마추어 선수를 포함하여 세계 최고의 35명의 프리스타일 스키어들이 참가 – 다양한 활주로에서 그들의 역량과 향상된 기술을 볼 수 있음 (11월)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