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

스위스정부관광청과 제주올레가 한국과 유럽에 서로의 길을 알리기 위해 협약을 맺은 스위스-제주올레 우정의 길(Swiss-Jeju Olle Friendship Trail)을 걸어보자. 하이킹 루트 곳곳에 한글로 된 노란색 표지판이 세워져 있다.

1일 인터라켄 도착 쉴트호른 007 체험길 하이킹

국제공항이 있는 도시 또는 스위스의 다른 여행지에서 기차를 타고 인터라켄으로 이동한다. 인터라켄에서 뮈렌(Mürren)까지 간 뒤, 퓨니큘라를 타고 스위스 올레길의 쉴트호른 007 체험길시작점인 알멘드후벨(Allmendhubel)까지 간다. 시시각각 변하는 주변 경치와 함께 들꽃 가득한 알프스 야생의 매력을 고스란히 체험할 수 있는 코스로, 1시간도 채 걸리지 않는 짧은 루트지만 융프라우, 아이거, 묀히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들꽃이 만발한 봄과 초여름에는 가히 환상적인 경치가 펼쳐진다. 대부분 내리막길로 되어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하이킹을 즐길 수 있다. 하이킹 후 인터라켄으로 귀환한다
숙박
: 인터라켄 내 호텔

2일 체르마트

마테호른 기슭에 자리한 체르마트(Zermatt)로 이동한다. 체르마트는 셀 수 없이 많은 하이킹 코스와 스키 지역 중간에 자리하여 세계에서 가장 가보고 싶은 휴가지로 알려졌다. 체르마트에서 톱니바퀴 열차를 타고 해발 3,089m의 고르너그라트(Gornergrat)까지 간다. 스위스 내 4,000m 높이의 34개 봉우리 중 29개 이상을 볼 수 있는 환상적인 전망을 자랑한다.
숙박
: 체르마트 내 호텔

3일 체르마트 체르마트  5개 호숫길 하이킹

체르마트에서 퓨니큘라를 타고 수넥가(Sunnegga)까지 이동한 뒤  곤돌라를 타고 체르마트 5개 호숫길의 시작점인 블라우헤르드(Blauherd)까지 간다.  알프스 영봉 마테호른의 웅장한 모습을 바라보며 하이킹을 즐길 수 있는 코스로, 슈텔리 호수, 그린드예 호수, 그륀 호수, 무스이예 호수, 라이 호수 등 5개의 아름다운 호수를 지나 수넥가(Sunnegga)까지 이어진다. 코스를 따라 이름 모를 산길을 걷다 보면 스위스 알프스를 속속들이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 호수인 라이 호수에 다다르면 발밑으로 핀델른(Findeln) 마을이 눈에 들어온다. 약 2시간이 소요된다.
숙박
: 체르마트 내 호텔

4로이커바트

온천의 고장 로이커바트(Leukerbad)로 이동한다. 로이크 역에서 버스를 타고 산길을 따라 약 30분 가면 나오는 이곳은 로마인에 의해 처음으로 발견되었으며 괴테를 비롯해 많은 유명 인사들이 찾았다. 로이커바트에는 65개의 온천이 있다. 이중 로이커바트 떼르메(Leukerbad Therme)는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의 알프스 온천 스파 복합시설로 총 10개의 욕장을 갖추고 있다.
숙박
: 로이커바트 내 호텔

5일 라보 지역 - 레만 호수 지역 와인 루트 하이킹

기차를 타고 레만 호수 지역 와인 루트의 시작점인 생사포랑(St. Saphorin)으로 이동한다. 로잔과 몽트뢰 사이에 자리한 라보(Lavaux) 지역은 레만 호수와 알프스를 배경으로 포도밭이 테라스처럼 펼쳐진 곳으로 스위스에서 가장 규모가 큰 와인 생산지다. 포도원 테라스를 따라 걸으며 사보이(Savoy)와 발레(Valais) 알프스의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중세의 전통을 그대로 지켜오고 있는 생사포랑에서는 16세기에서 19세기 사이에 지어진 유서 깊은 와이너리를 만나볼 수 있다.
기차를 타고 공항이나 다음 여행지까지 이동한다.

냉수치료법, 크나이프 체험


‘쉴트호른 007 체험길’ 하이킹 후 뮈렌에서 크나이프(Kneipp) 체험을 해보자. 크나이프는 독일의 카톨릭 사제였던 세바스찬 크나이프 신부가 고안한 냉수치료법으로, 그는 100여 년 전 스위스의 플뤼리 지역에 머물며 알프스에서 흘러내려 오는 물을 이용해 건강을 관리했다고 한다. 류머티즘과 심장병 예방, 눈, 비부 등에 탁월한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iscover the surroundings

Overview

Hint

Overview
인터라켄
베른 지역
Show on map

여행 정보: 인터라켄

Discover 인터라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