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투어

67 Results 녹이다

67 Results 녹이다
67 Results 녹이다
  • Connoisseur Guillaume’s favourite spots

    In warmer weather, Guillaume heads to the harbour in Neuchâtel. The view of the lake and mountains make Neuchâtel unique. A hot chocolate from Wodey Suchard is enough to entice him out of the house even in pouring rain.
    Find out more about: + Connoisseur Guillaume’s favourite spots
  • 스위스 주도의 야외 예술

    예술 작품들은 베른 시 전역에 걸쳐 야외 공간을 장식하고 있다. 방문객들은 개인적으로, 혹은 가이드 투어를 통해 이 작품들을 즐길 수 있다.
    Find out more about: + 스위스 주도의 야외 예술
  • 걷기 여행

    풍부한 유산과 고대 도시의 역사를 지닌 뉴샤텔(Neuchâtel)을 여행하고 있다면, 성, 성당, 호수는 절대 지나치지 말아야 할 명소이다.
    Find out more about: + 걷기 여행
  • 멋진 이브닝 투어

    랜턴을 들고 스위스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의 구불구불한 거리를 지나는 신비로운 투어. 야경꾼처럼 차려 입고 촛불을 든 도시 가이드가 들려주는 어두운 형상들과 숨겨진 장소들에 대한 이야기들도 가득하다.
    Find out more about: + 멋진 이브닝 투어
  • 제네바 미스터리

    제네바 구시가지의 심장부로 안내하는 흥미진진한 추리 게임. 혹은 러브 서스펜스? 아키아발트 키메리온(Archibald Kymerion) 교수를 찾아 떠나는 제네바 미스터리에 푹 빠져보자. 1893년 6월 어느 밤, 그가 감쪽같이 사라진 이유는 무엇일까.
    Find out more about: + 제네바 미스터리
  • Historic guilds houses in the old town of Zurich

    The lively tradition of merchant guilds in Zurich is dating back to the Middle Ages. Equally impressive are their fine guild houses and guildhalls – such as the Zunfthaus zur Waag, open since at least 1303. Like the Grossmünster church, the Lindenhof square and the Öpfelchammer restaurant in the Niederdorf, these venues are now among the city’s cherished emblems.
    Find out more about: + Historic guilds houses in the old town of Zurich
  • 무노트 요새와 구시가지

    171개의 퇴창과 예술적으로 채색된 건물 외벽과 1377년 이래 법과 질서가 확고히 자리한 경비대가 있는 도시 위편에 웅장한 요새가 있는 유구한 도시. 도시 샤프하우젠(Schaffhausen)을 방문하는 것은 마치 시간을 통과하는 여행 같다.
    Find out more about: + 무노트 요새와 구시가지
  • 툰의 숨은 보석

    툰의 비밀: 시티 투어에 참여하면, 지역 가이드가 도시 성벽 뒤에 숨겨진 무언가를 보여주고, 숨겨진 사연을 알려준다.
    Find out more about: + 툰의 숨은 보석
  • 페리

    4대의 여객선이 클라인바젤(Kleinbasel)과 그로스바젤(Grossbasel) 사이를 운항하며, 승객들은 이 여객선을 이용하여 안전하게 강을 건널 수 있다.
    Find out more about: + 페리
  • Urban Art in Basel

    Basel has some impressive urban art and a lot of exciting things just waiting for you to discover them. The work of national and international graffiti and street artists can be admired in many places throughout the city.
    Find out more about: + Urban Art in Basel
  • 가이드 투어: 바덴의 최고급 와인과 다이닝

    지난 세대의 바덴(Baden) 사람들은 어떤 삶을 꾸려나갔을까? 우리의 조상들은 어떻게 먹고 마시는 문화를 발전시켰을까? 이러한 궁금증이 있었다면 바덴 내의 여러 장소들을 돌아보며 다양한 음식과 음료를 조금씩 맛볼 수 있는 투어에 참여해보자. 과거의 사회상을 들여다볼 수 있는 멋진 기회가 될 것이다.
    Find out more about: + 가이드 투어: 바덴의 최고급 와인과 다이닝
  • Connoisseur Brigitte’s favourite spots

    Brigitte is Bernese through and through. The perfumer knows not only the secrets of the art of perfume but also almost every corner of Bern – and especially the restaurants and bars of the Swiss capital. Whether street food, farm to table or an aperitif – Brigitte knows where it's most delicious.
    Find out more about: + Connoisseur Brigitte’s favourite spots
  • 빌헬름 텔의 발자취

    진정 빌헬름 텔은 누구였을까? 루체른 남쪽 호숫가 주변의 역사적 경관 내 스위스 연방 탄생지 뤼틀리(Rütli), 쉴러슈타인(Schillerstein) 바위, 텔 교회, 텔 기념비 및 텔 박물관 등, 스위스 국가적 영웅이었으며, 자유를 찾기 위한 전사였던 빌헬름 텔의 발자취를 따라 가본다.
    Find out more about: + 빌헬름 텔의 발자취
  • 스위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로크 도시

    이곳에서 1530년부터 1792년까지 살았던 프랑스 왕의 대사가 선호한 건축양식으로 유명한 졸로투른(Solothurn)은 스위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로크 양식의 도시로 알려져있다. 그래서 ‘대사의 도시(City of Ambassadors)’란 별명이 붙었다.
    Find out more about: + 스위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로크 도시
  • Secret tips from singing cyclist Olivier

    Olivier is a watchmaker and a passionate cyclist. He sings while he cycles. Olivier enjoys Geneva’s compact size as well as its social and cultural mix. He describes the district of Villereuse as a hidden gem with authentic streets and buildings. He is also a fan of Eaux-Vives – mainly for its restaurants and bars.
    Find out more about: + Secret tips from singing cyclist Olivier
  • Guided tours with the night watchman

    Some evenings, one could almost think that time has stood still in the old town of Schaffhausen: And on joining a Schaffhausen night watchman to tour the town, you can listen to some interesting facts as well as peculiar, spooky and amusing incidents from times long gone by.
    Find out more about: + Guided tours with the night watchman
  • 로마인들부터 보따(Botta)까지

    로마인들은 ‘강한 로이크(Leuk)’라는 뜻의 ‘로이카 포르티스(Leuca Fortis)’라 불렀는데, 19세기까지 발레(Valais) 주의 기독교 및 문화 중심지 중 하나였다. 도전적인 타워와 고성, 화려한 귀족 저택은 이 마을의 과거 세력과 자신감, 투지를 목격해 왔다. 1254년에 건설된 상징적인 비숍의 성, 시청사, 후기 고딕 양식으로 로마네스크 양식의 타워와 로마 시대의 벽난로가 있는 상트 슈테펜(St. Stephen) 교회, 바로크 양식의 링아커(Ringacker) 예배당을 볼 수 있다.
    Find out more about: + 로마인들부터 보따(Botta)까지
  • 취리히 웨스트 – 산업지역에서 유행을 창조하는 구역으로의 변모

    지난 10년 간 취리히(Zurich) 서쪽의 버려진 산업구역은 밝은 빛을 발하는 장소로 새로이 성장해왔다. 이곳엔 푸른색과 녹색으로 은은하게 빛나는 프라임 타워(Prime Tower), 토니-아레알(Toni-Areal) 예술대학, 그리고 새로이 생을 얻은 아치모양 육교 지역 등이 들어섰다. 이 모든 것을 살펴보고, 변화하는 모습을 느끼고 싶다면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다.
    Find out more about: + 취리히 웨스트 – 산업지역에서 유행을 창조하는 구역으로의 변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