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개의 가장 인기있는 코스

32 Results 녹이다

32 Results 녹이다
32 Results 녹이다
  • 아르가우 트레일: 아라우에서 합스부르그까지

    한적한 길은 몇 세기 동안 내려오고 있는 작은 마을들과 대조를 이루며 강둑을 따라 이어져 있다. 강의 경관은 이 곳의 낭만적인 면과 그런 다음 자연적인 면, 그리고 좀 더 강한 매력이 있는 이 곳의 온천 스파 지역을 선보인다. 이들 중 단연 돋보이는 것은 웅장한 고성과 궁전이다.
    Find out more about: + 아르가우 트레일: 아라우에서 합스부르그까지
  • 파쏘 델 솔레(Passo del Sole): 아쿠아칼다(Acquacalda)에서 리톰(Ritom) 호수까지

    28개의 산악 호수를 지니고 있는 발 피오라는 티치노 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지역 중 한 곳으로 여겨지는 곳이며 동식물이 풍부하기로 널리 알려져 있다. 아쿠아칼다에서 시작하여 파쏘 델 솔레를 넘어 리톰 호수까지 이르는 투어에서 모든 다양함이 존재하는 자연적인 천국을 체험하게 된다.
    Find out more about: + 파쏘 델 솔레(Passo del Sole): 아쿠아칼다(Acquacalda)에서 리톰(Ritom) 호수까지
  • 산 살바토레: 고산지대 트레일을 따라 모르코테까지

    뛰어난 파노라마 경치를 지닌 이 산은 루가노(Lugano)의 랜드마크 중 하나이다. 루가노의 명산 몬테 산 살바토레(Monte San Salvatore)는 어느 쪽을 봐도 황홀한 경치를 선사하는 전망 명소일뿐 아니라 다양한 하이킹 트레일로 여행자를 만족시킨다. 정상에서부터 밤나무 숲지대를 통해 모르코테 호수를 따라 이어지는 루트가 가장 일반적인 코스다. 정상까지 가는 길이 험난하다고? 루가노-파라디소(Lugano-Paradiso)에서 푸니쿨라를 타고 12분이면 909미터 높이의 정상에 오를 수 있으니 걱정은 접어두자.
    Find out more about: + 산 살바토레: 고산지대 트레일을 따라 모르코테까지
  • 몽 땅드르: 몰랑드뤼즈 - 마르쉐루즈

    해발 1,679미터인 몽 땅드르(땅드르 산)는 스위스 유라 지역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로 360도로 확트인 최상의 경관을 선사해 준다. 몽 땅드르(Mont Tendre) 트레일은 꼴 뒤 몰랑드뤼즈(Col du Mollendruz)에서 시작하여 500미터 정도를 올라 몽 땅드르까지 5시간 정도 걸리는 하이킹으로 완만하게 꼴 뒤 마르쉐루즈까지 내리막 길을 걷게 된다.
    Find out more about: + 몽 땅드르: 몰랑드뤼즈 - 마르쉐루즈
  • 상티에 뒤 론느: 론느 강변에 위치한 도시에서 출발

    제네바의 중심에서 출발하는 이 도보 여행 코스는 이 도시의 가장 매력적인 거리를 거쳐 론느(Rhone) 방향의 전원 지대로 이어진다. 강둑을 따라 길게 펼쳐지는 이 길은 70여 종이 넘는 동물의 서식지로 스위스에서 가장 잘 보존된 지역으로 손꼽힌다.
    Find out more about: + 상티에 뒤 론느: 론느 강변에 위치한 도시에서 출발
  • 퓌르스틴 기나 길: 파노라마 왕복 하이킹

    1989년 리히텐슈타인(Liechtenstein) 공국 당국은 목초지를 제외한 이들 국가에 속한 알프스 전 지역을 식물 보호 필수 지역으로 공표하였다. 말분(Malbum)에서 시작하여 퓌르스틴 기나 길(Fürstin Gina Path)을 따라 걷다보면 다양하고 이국적인 알프스 식물들을 체험할 수 있다. 여행객들은 리히텐슈타인, 오스트리아 및 스위스의 산악 지대 위로 솟아 오른, 아우그스트베르그(Augstenberg; 2,222m)의 봉우리에서 보이는 경관 등 아름다운 경치로 인하여 걷는 동안 수고로움을 잊게 될 것이다.
    Find out more about: + 퓌르스틴 기나 길: 파노라마 왕복 하이킹
  • 비아슈브린츠: 그림젤 패스 - 한덱 노새 트랙

    그림젤 패스(Grimsel Pass)에서 한덱(Handegg)까지 오래된 노래 트랙을 따라 오래된 크라프트베르케 오버하슬리(Kraftwerke Oberhasli) 전력 회사의 세계를 통해 걷게 된다. 이 곳에서 그들은 오로지 전력을 생산하는 것뿐만 아니라 기억에 남을 시간들을 만들어 준다 –접근할 수 있는 터널 위 댐에서부터 작동하고 있는 선로까지 수 많은 시설들을 둘러 볼 수 있다.
    Find out more about: + 비아슈브린츠: 그림젤 패스 - 한덱 노새 트랙
  • 라인 폭포: 샤프하우젠에서 라이나우까지, 구간 4/10

    스위스에서 가장 긴 하이킹 트레일 중 하나인, 비아렌아나(ViaRhenana)는 운터 호수와 호흐라인(Hochrhein) 사이 오래된 물길을 따라 모두 걷는데 총 10일이 소요된다. 이 4번째 단계는 샤프하우젠(Schaffhausen)에서 바로크 양식의 수도원 교회가 있는 라이나우(Rheinau)까지 걷는 것으로, 4시간이 걸린다.
    Find out more about: + 라인 폭포: 샤프하우젠에서 라이나우까지, 구간 4/10
  • 야운바흐 계곡

    몽살벙(Montsalvens) 호수를 따라 야운바흐 계곡을 지나는 트레일. 먼저 자네(Saane) 평원을 가로질러 멀리서도 눈에 들어오는 그레예츠(Greyerz, Gruyères) 성으로 향하는 신비로운 오솔길을 걸어간다. 브록(Broc)의 메종 까이에(Maison Cailler) 초콜릿 공장과 그뤼에르(프랑쥐-Pringy)의 전설적인 치즈 공장은 끊임 없이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Find out more about: + 야운바흐 계곡
  • 알레취 파노라마루트: 스위스 빙하 트레일

    "온 더 락(On the Rocks)" 하이킹: 빙하 체험을 할 수 있는 이 하이킹 코스에서는 방해를 전혀 받지 않고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여기에 맛있는 발레(Valais) 와인 한잔을 곁들여 보는 것은 어떨까?
    Find out more about: + 알레취 파노라마루트: 스위스 빙하 트레일
  • 파노라마 트레일: 위틀리베르그 – 펠젠엑

    편리하고 열차 시각표에 따라 운행하는, 위틀리베르그 열차는 871미터 높이의 취리히에 위치한 산으로 오르려는 사람들을 실어 나르고 있다. 최상의 하이킹은 가족들에게도 매우 알맞다. 그리고 펠젠엑을 오르는 곤돌라 리프트가 S-철도(S-Bahn)가 취리히까지 운행하는 아들리스빌(Adliswil)로 내려가게 해준다.
    Find out more about: + 파노라마 트레일: 위틀리베르그 – 펠젠엑
  • 젠베그 체르마트: 발라우헤어트 - 슈텔리 호수 - 리펠알프

    체르마트(Zermatt) 주변의 조밀한 길은 좀 더 높은 지역에서 산악 지대까지 이어져 있다. 케이블 카를 타고 눈 깜짝 할 사이에 3천미터 고도에 하이커들을 실어 날라 주고 있어 이 모든 곳까지 빠르게 정복할 수 있다. 또한 해발 고도 2,500미터에서 시작하는 이 지역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 중 하나인, 블라우헤어트(Blauherd)까지도 재빨리 이동 가능하다.
    Find out more about: + 젠베그 체르마트: 발라우헤어트 - 슈텔리 호수 - 리펠알프
  • 나프 지역: 에멘탈 지역 산등성이 하이킹, 구간 15/30

    사람들은 이 곳을 에멘탈에서 가장 동화 같은 지역이라 평하곤 한다: 나프(Napf)상의 뤼더렌알프(Lüderenalp)에서 시작하는 고산 지대 하이킹은 좁은 길을 따라 목가적인 여관들을 지나 산마루까지 도달하게 한다. 알프스, 미텔란트(Mittelland) 및 유라 산맥 너머까지의 아름다운 경관이 늘 함께 한다.
    Find out more about: + 나프 지역: 에멘탈 지역 산등성이 하이킹, 구간 15/30
  • 제주올레 10코스 우정의길, 스위스 라보 와인루트

    라보의 포도원 테라스는 걷기여행 마니아 사이에서도 손꼽히는 '명품 하이킹 루트'로 제주올레 10코스와 우정의 길을 맺고 있다. 로잔과 몽트뢰 사이에 자리한 라보 지역은 레만 호수와 알프스를 배경으로 포도밭이 테라스처럼 펼쳐져 있다.
    Find out more about: + 제주올레 10코스 우정의길, 스위스 라보 와인루트
  • 비아 알피나, 구간 13/20

    해발고도 2778m의 호흐튀를리(Hohtürli)를 넘는 제왕의 구간이다. 블뤼엠리스알프휘테(Blüemlisalphütte)와 만년 빙하로 돌아가는 여정은 보상 받기 충분하다. 빙하의 모레인(maraine)과 가파른 절벽을 배경으로 한 짙푸른 외쉬넨제(Oeschinensee) 호수까지 내려가는 여정이 아름답다. 알프스에서 제일 아름다운 산정호수로 꼽히는 호수 중 하나인 외쉬넨제다.
    Find out more about: + 비아 알피나, 구간 13/20
  • 크레스타의 센티에로: 몬테 라마 - 몬테 타마로

    이곳의 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몬테 레마(Monte Lema)에서 몬테 타마로(Monte Tamaro)까지 이어지는 이 능선 하이킹은 스위스 고공 하이킹의 클래식이다. 주변 계곡을 넘어 레벤티나(Leventina) 지역에서 서쪽으로는 발레 알프스(Valais Alps), 동쪽으로는 그라우뷘덴 알프스(Graubünden Alps)까지 펼쳐져 이 파노라마는 가히 독보적이다.
    Find out more about: + 크레스타의 센티에로: 몬테 라마 - 몬테 타마로
  • 비아스플루가: 스플뢰겐 패스를 넘는 노새 트랙, 구간 3/4

    비아스플루가(ViaSpluga)는 문화적이며 진정 매력적인 경관을 통하여 장거리를 걷게 되는 하이킹 트레일이다. 이 트레일은 65km 길이로 투지스(Thusis)에서 시작하여 비아말라 협곡(Viamala Gorge), 로플라(Roffla) 협곡을 통해 자갈길을 걸어 플뤼겐 패스를 넘어 키아벤나(Chiavenna)까지 이르게 된다. 스플뤼겐의 발써 마을에서 시작하여 이태리의 이졸라까지 가게 되는 세 번째 스테이지까지, 가장 아름다운 역사 유적지를 루트를 걸어 가는 도중에 발견하게 될 것이다.
    Find out more about: + 비아스플루가: 스플뢰겐 패스를 넘는 노새 트랙, 구간 3/4
  • 라인파드: 바젤 - 카이저아우그스트

    지난 15년 동안 라인 강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 수질이 상당히 개선되었기 때문이다. 바젤 지역의 주민들은 진정한 레저 천국으로써 여가활동을 위해 이 자랑스런 강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재발견하기 시작했다. 라인파드(Rheinpfad)는 바젤(Basel)과 카이저아우그스트(Kaiseraugst) 사이를 가볍게 하이킹하는 것으로, 문화적, 경제적으로 중요한 라인 강의 하이라이트이다.
    Find out more about: + 라인파드: 바젤 - 카이저아우그스트
  • 역사적인 철도 트레일: 프레다 - 베르귄, 구간 4/10

    39개의 터널, 55개의 다리, 그리고 1123 미터의 고도차이가 나는 투시스(Thusis)와 생 모리츠(St. Moritz) 사이를 오가는 레티쉐 철도(Rhaetian Railway) 알불라 라인(Albula Line)은 스위스 철도의 역사가 만들어낸 걸작품이다. 1903년에 문을 연 이 구간은 5년간의 공사 끝에 완성되었다. 프레다(Preda)와 베르귄(Bergün) 사이의 구간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경치가 펼쳐지는 곳 중 하나이며, 고산지대에 자리한 알프스 경치를 사람들에게 어떻게 선보이게 되었는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Find out more about: + 역사적인 철도 트레일: 프레다 - 베르귄, 구간 4/10
  • 빌덴만리스로흐 트레일: 알트 상트 요한 스트리히보덴 – 알프 젤라마트

    이 도보 여행은 슈타켄바흐(Starkenbach)에서 슈트리히보덴(Strichboden)까지 홀츠키스텐반(Holzkistenbahn) 케이블 카를 탑승하는 가장 도전적인 구간으로 시작된다. 이곳에서부터, 토겐부르그(Toggenburg) 고지대 길을 따라 두 시간 동안 완만한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을 지속적으로 오가며 알프 젤라마트까지 가게 되는 이 단출한 루트는 가는 동안 내내 쿠어피르스텐 봉우리 바로 밑을 지그재그로 걸어가, 작은 동굴 애호가들이 흥미로운 것을 찾아 내게 될 신비스런 빌덴만리스로흐를 지나가게 된다.
    Find out more about: + 빌덴만리스로흐 트레일: 알트 상트 요한 스트리히보덴 – 알프 젤라마트
  • 성 제임스의 길: 슈바르첸부르그 - 프리부르, 구간 13/33

    이 순례길은 산티아고 드 콤포스텔라(Santiago de Compostela)까지 항상 이어지는 것이 아니라, 성 제임스(St. James) 길의 인상적인 구간은 비아자코비(ViaJacobi)로 슈바르첸부르그(Schwarzenburg)에서 프리부르(Fribourg)까지 5시간 정도 걷게 된다. 길게 뻗어 있는 구간은 스위스 내 성 제임스 길에서 가장 흥미로운 구간으로 여겨지는 곳이며 중세 시대부터 성 제임스 순례길(Jakobspilger)로 이용되고 있다.
    Find out more about: + 성 제임스의 길: 슈바르첸부르그 - 프리부르, 구간 13/33